eXTReMe Tracker


Indoor Scenes with Flowers

-- On the Second Solo Exhibition of Painter Kyung Hwa Kim

by Prof. Yil Yi, the Art Critic


is2_02.jpg Only one year has passed since her first solo exhibition held in April of last year. It goes without saying that it might not be an easy work for her to prepare her second solo exhibition in such a short period of time. Furthermore, considering the fact that most of the works displayed in this second exhibition were painted after her first exhibition, we can easily imagine how desperate her efforts have been during such a short interval.

is2_01.jpg Naturally, our matter of concern is focused on the degree and direction of changes and developments expressed in her new works painted during the interval. As I have made some acquaintance with her since her first exhibition, I still keep a vivid impression of her first works. In order to evaluate the significance of this second exhibition and to make comparison between the first works and the new works, the fresh memory maintained during the past one year will be of some help for the purpose.

is2_03.jpg In terms of some acquaintance with Kyung Hwa Kim, I had the privilege to write an art critic for her first exhibition, in which I described her painting style as "the World of Delicate and Rich sentiment," and I also wrote that "she transformed an ordinary interior scenes into a unique painting plane," and "she made us to rediscover through her paintings the secret sentiment of living." The same characteristics can be found in her new works, which can be regarded as the underlying basis of her paintings.

is2_04.jpg Then, what are the aspects of the changes that can be traced in the new works of Kyung Hwa Kim? The main theme of the new works painted during the last one year is located on the same line with that of her first works, that is, "indoor scenes." In spite of the consistency of the subject theme, a great variation can be detected in the method of painting. The variation seems to be found conspicuously in the works painted especially in the year of 1996. The reason that I pinpointed the year 1996 is that a considerable change occurred between the works produced in 1996 and the works painted in the latter part of 1995. For example, in the latter works, in spite of some restraint of brilliance upon her treatment of colors, her colors still remained in the level of sensation or feeling.

is2_05.jpg However, a remarkable change has been occurred in the year 1996. Not only the overlapping or excessive use of colors on the whole canvass, but also the method of a delicate and detailed description disappear completely in the works of 1996. Instead, a simple and magnanimous touch and use of plain colors as well as a more liberal composition seem to appear in her recent works. Such a change enabled the flowers and the ordinary objects to look more unsophisticated and to keep fresher sentiments.

is2_06.jpg In addition to the liberality and the plainness of colors, simplicity of object choice can be traced in her recent works. As the atmosphere of the canvass does not depend upon variety of objects, the restraint of objects within simple and plain things made the whole canvass keep generous openness and rich taste. The same evaluation can be applied in the her use of colors. One more artistic fruit yielded in her recent works is the natural harmony of the objects of indoor scene with the background space surrounding the objects.

is2_07.jpg However, Kyung Hwa Kim tenaciously adheres to drawing "indoor scene" in a consistent manner, particularly indoor scenes with flowers. Those flowers are not just inanimate objects, but something that occupies their own positions in the ordinary space of human life, especially in the indoor space. Kyung Hwa Kim remarked that flowers are the constant sources of fresh inspiration. This remark does neither seem to be a rhetorical utterance, nor mean that she likes flowers because of their natural beauty. Her tenacity of drawing flowers implies that she committed her desires of her life to the objects of flowers. Her restriction of the objects within the indoor flowers reflects her special affections toward her ordinary space of life.

is2_34.jpg Now, the paintings of Kyung Hwa Kim, being emancipated from all the artificial splendour, reflect her natural and unsophisticated temper on canvasses. They are the manifestation of her affections toward life and the ultimate meaning of the affections is nothing but the desire of Kyung Hwa Kim's inner heart, that is, "the Message of Reconciliation."

Translated by Prof. Youngmin Pee







꽃이 있는 실내 풍경

-- 김 경화 두 번째 개인전에

지난 95년 4월에 있었던 첫 번째 후, 꼭 1년 만에 갖게 되는 김 경화의 두 번째 개인전이다. 고작 1년의 간격을 두고 다시 작품 전을 꾸민다는 것이 그렇게 수월한 일이 아님은 두말할 것도 없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 두 번째 개인전이 첫 번째 이후 "신 작품" 중심의 것이라고 했을 때, 그 간의 작업이 얼마나 벅찬 것이었는가는 가히 짐작이 가는 일이다. 그러기에 우리의 관심은 그 짧은 기간에 김 경화의 회화가 얼마만큼, 또 어떻게 변모 전개해 왔는가에 쏠리지 않을 수 없다. 또 동시에 1년이라는 짧은 시차를 염두에 두고 볼 때, 이번에 전시하는 "신작"과 그 이전의 작품들과의 비교가 두 번째 전시회의 "의의"를 가늠하기 위해서도 일단은 필요하리라는 생각이다

김 경화와의 인연이라고 했으나, 그 계기가 된 그녀의 첫 개인전에 즈음한 글에서 김 경화의 회화 세계에 대해 나는 "섬세하고도 풍요로운 정감의 세계"라고 했다. 또한 "일상적인 실내 정경이 하나의 독자적인 회화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했고 그것을 "우리 스스로의 은밀한 삶의 정감" 을 되찾게 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리고 이 지적은 이번에 선보이는 신작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회화적 기조(基調)라 생각한다. 그렇다면 김 경화의 최근 작에서 찾아 볼 수 있는 그 "변모의 양상"은 어떤 것일까? 지난 1년간에 걸친 신작의 주제는 첫 개인전 작품의 연장선상의 것이기는 하다. 즉 "실내정경"이 그것이다.

그러나 동일한 주제이면서도 거기에는 화법상의 큰 차이를 보여주고 있으며 이는 특히 96년도에 들어서면서 부터의 최근 작에서 보다 더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서 굳이 96년도라고 다짐한 것은 다름이 아니라, 이 시기의 작품과 바로 그 이전의 작품, 95년 후반기의 작품 사이에서도 또한 상당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후자의 경우, 비록 색채처리에 있어 그 다채로움이 어느 정도 억제되어 있다고는 하나 그 색채는 여전히 감각적인 것으로96년도에 들어서면서부터 사정은 어쩌면 확연하다 하리만큼 달라진다. 때로는 서로 중첩되고 과잉이랄 수도 있게 화면 전체를 물들이고 있는 색채의 다채로움 그리고 섬세한 세부적 표출(표출)등이 완전히 자취를 감추는 것이다. 그리고 이에 대신하여 최근 작에 나타나는 것은 간결하고도 대범한 필치와 담백한 색조 그리고 이와 아울러 자유로운 화면 구성이다. 또 그것이 꽃을 위시한 일상적인 사물들로 하여금 소박하고도 신선한 정취를 지니게 하고 있기도 한 것이다. 필치의 자유로움 그리고 색조의 담백함과 함께 최근 작에서 또한 눈에 띄는 것은 소재 선택의 간소함이다. 화면을 누비고 있는 것은 이미 소재의 다양성에 있는 것은 아니며, 그것을 지극히 단순한 것으로 제한함으로써 오히려 화면 전체가 여유 있는 개방감과 함께 보다 너그러운 운치를 간직하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색채구사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라 할 수 있으려니와, 이와 함께 지적할 수 있는 또 다른 회화적 결실은 실내 정경의 대상물과 그것을 둘러 싼 배경공간과의 자연스러운 조화이다. 그러면서도 예나 지금이나 김 경화의 회화의 주제로서 실내정경, 그것도 특히 는 "꽃이 있는" 실내정경에 집착하고 있다. 그 꽃은 "정물(靜物)"로서의 꽃이 아니라 실내라고 하는 일상적 삶의 공간 속에 자리한 꽃이다. 김 경화 자신이 말하기를 "꽃은 볼 때마다 새로운 감흥을 일으킨다"고 했다. 그것은 단순히 꽃이 아름답기 때문만은 아닌 것이다. 또 그 말이 단순한 수사(修辭)는 아니다. 꽃을 즐겨 그린다고 했을 때, 그것은 곧 "꽃"이라고 하는 대상에다 자신의 삶에 대한 갈망을 위탁하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며 또한 그 대상이 실내정경 속의 것임은 이 역시 자신의 일상적 삶의 공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의 반영이기도 한 것이다.
이제 김 경화의 회화는 일체의 작위적인 "꾸밈새"에서 해방되어 소박한 심성(心性)을 화면에 투영시키고 있다. 그리고 그것이 그녀에게 있어서는 곧 삶에 대한 애정의 표현이기도 하거니와, 그 애정이 궁극적으로 의미하는 것, 그것은 다름 아닌 김 경화 자신의 소망 그대로 "평화의 메시지"라 할 것이다.


이일 (홍익대교수, 미술평론가)
피영민교수 번역




Copyright (c) Artist Kyung Hwa Kim,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Information
  • mobile phone
  • (country code: 82)-10-9025-8658
  • Atelier
  • (country code: 82)-41-857-3244
  • Fax
  • (country code: 82)-41-857-0444
Web designeded and programed by Byungduk Yoo
home
MENU BAR in ENGLISH-

MENU BAR in KOREAN-










A r t S o h o
600 paintings!
Kyung hwa Kim

200 paintings
Exhibition Rooms
1 2 3 4 5 6 7 8 9
artist news critics invite Kim's Art Product
Information
Museum Gallery Korean Art Art Fair Cyber Art&Talk
Masters

400 paintings
Gogh Gauguin Matisse Monet Kandinsky Klimt Chagall Degas Sisley Renoir Cesanne